본문 바로가기

Design Story/Exhibition Review

2020 쾰른 가구 박람회 | Finishing ・ 마감 Review

Editor. M 

 

 

 

이번 포스팅은 2020 쾰른 가구 박람회에와 관련된 마지막 포스팅 FINISHING_마감에 대한 이야기이다. 

 

마감은 대개 적용되는 소재에 따라 가장 큰 영향을 받아왔다. 

하지만 기술이 발달하고 마감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확대되며 이제 그 영역은 다양하게 진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쾰른 가구 박람회에서는 어떠한 마감이 주목 받았을까?

 

 

 

 

2020년 쾰른 가구 박람회에서는 보여진 마감의 3가지 큰 특징은

Velvet Touch, Frost Valley, Edge of Sherif 3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인테리어 공간에 색감이 진해지고 무게감이 더해지면서, 아늑한 분위기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우리 손끝을 자극시키는 마감에 대한 사람들의 필요_Needs가 높아지며 매트한 마감, 부드러움, 적당한 자극은

이제 모든 마감에서 중요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거실 공간에서 많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소파에도  질감이 강조된 소재들이 그 영역을 넓혀 가고 있다. 

클래식한 무드를 대표하는 벨벳 소재는 일반 패브릭과 달리 결의 방향에 따라 투톤으로 보여지는 시각적 깊이감과 

피부를 통해 전달되는 부드러움과 적당한 자극이 주어지며 시각과 촉각 모두를 만족시켜 주고 있다.

이번 쾰른에서도 기존 가죽, 패브릭 등의 소재와 함께 벨벳 소재의 활용은 확대되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러한 흐름은 소프트 매트에서 깊이감이 있는 사틴 질감으로 변화되고 있는 일반 가구 표면재 흐름과 궤를 같이한다고 할 수 있다.

 

매트한 표면과 소프트한 질감에 깊이감을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표면 마감으로 사틴 유리의 활용이 증가하고 있다. 

유리 소재가 주는 차가움과 부드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동시에 연출하여

이중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사틴 유리는 먼 길을 돌아 다시 우리 앞에 찾아왔다. 

필름 부착을 통해 그동안 사틴 유리의 단점으로 지적된 제품 파손의 위험성은 낮춰 다양한 가공법을 통해

현재 가장 주목받는 마감 중 하나이다. 

 

 

 

공간의 컬러감이 통일되고 각각의 구성요소들의 형태가 간결해지면서 제품의 가장 자리 마감에 포인트를 주는

디자인이 우리 눈길을 사로잡았다. 

같은 소재의 경우에는 곡면 처리를, 서로 다른 소재의 경우에는 테두리와 같은 느낌으로 감싸는 형태를 이루며 스치고 지나칠 수 있는, 

다소 밋밋할 수 있는 공간에 변주를 주어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더 나은, 더 편안한 미래의 삶을 우리 모두는 꿈꾸고 있지만 

그와 함께 자연, 지속가능성과 삶의 본질에 대한 질문을 끊임없이 하게 한다. 

그 질문에 대한 정답은 아직 찾지 못했지만 쾰른 가구 박람회에서 해답의 일부를 찾을 수 있지 않았을까? 

 

 

 

 

 

 

-본 자료는 KCC글라스 디자인 솔루션의 협조를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   Copy or reproduction of this material is strictly prohibited by the copyright law.

COPYRIGHT © 2020 KCC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